포스코, 미세먼지연구센터 설립…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 '박차'
포스코, 미세먼지연구센터 설립…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 '박차'
  • 양승현 편집위원
  • 승인 2019.05.09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환경 등 박사급 인력 10여명으로 구성
RIST 미세먼지 연구센터 제막식 (포스코제공)
RIST 미세먼지 연구센터 제막식 모습 (포스코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양승현 편집위원] 포스코그룹의 기술연구소 역할을 하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이 미세먼지연구센터를 9일 설립했다.

산업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을  위해 신설된 미세먼지연구센터는 화학, 화학공학, 환경, 연소 관련 박사급 인력 10여명으로 구성됐다.

다양한 산업공정에서 쓰일 수 있는 초미세먼지 포집용 고효율 집진기술,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청정시스템,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낮은 비용으로 저감할 수 있는 기술,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집진기 운전 자동제어기술 등을 우선 개발할 예정이라고 연구원측은 전했다.

개발된 기술은 먼저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에 적용해 기술 검증을 완료한 후 국내외 산업현장에 보급하게 된다.

또 미세먼지 측정·분석 기술을 도입해 주변 지역에 미치는 환경 영향을 평가, 제철소 환경개선 활동이 꾸준히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RIST는 이날 광양분원에서 장인화 포스코  사장, 이시우 광양제철소장, 유 성 RIST 원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연구센터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yangsangsa@greenpost.kr

Tag
#R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