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바다로 돌고래 탐사 떠나요”
“제주 바다로 돌고래 탐사 떠나요”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26 14: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해양관광상품 공모전’ 수상 6개 관광상품 발표
제주큰남방돌고래. (해양수산부 제공)
제주큰남방돌고래. (해양수산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는 26일 ‘제3회 해양관광상품 공모전’에서 수상한 6개의 우수해양관광상품을 발표했다.

해양레저, 어촌체험, 해외관광객 유치, 섬 관광 등 6개 분야로 나눠 공모를 진행한 해수부는 서류와 발표심사를 거쳐 6개 우수상품을 최종 선정했다.

최우수 상품으로 선정된 ‘제주 야생돌고래 탐사’는 낚싯배를 타고 제주 모슬포 연안지역의 남방큰돌고래를 만나보는 상품이다.

돌고래가 스트레스를 받지 않도록 탐사거리를 준수하는 자연친화적 관광상품으로 낚싯배를 이용해 지역주민에게 소득창출의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는 해안도로 등 육지에서 돌고래를 관찰할 수 있는 상품도 도입해 해외관광객 유치에 나설 계획이다. 

어촌 체험활동들도 우수해양관광상품으로 선정됐다. 태안 별주부마을에서 우리 전통 어업방식 중 하나인 독살체험과 갯벌체험, 선사시대 어촌생활까지 담은 ‘돌담에 물고기 가득, 손으로 잡는 도시어부’ 상품 등이다. 장고도 섬마을에서 직접 수산물을 채집해 요리하고 수산시장도 둘러볼 수 있는 ‘어촌의 법칙, 황금의 섬 장고도 체험’ 상품도 있다.

이밖에 해변용 휠체어와 동력 패러글라이딩을 이용해 장애인도 불편함 없이 해양레저를 즐길 수 있는 ‘무장애 액티비티 관광’, 제주의 자전거도로를 달리면서 해안쓰레기를 수거하는 ‘바이클린 제주’, 요트를 타고 비진도·연대도·매물도를 돌면서 섬 관광을 즐길 수 있는 ‘다도해 파티라이프’가 우수해양관광상품으로 선정됐다.

해수부는 최우수 해양관광상품에 5000만원, 우수 해양관광상품에 각각 2000만원의 사업화자금을 지원한다. 또 체험단 운영 등 홍보를 지원해 판로개척에도 도움을 줄 예정이다.

임지현 해수부 해양레저관광과장은 “공모전의 응모수가 3년 만에 18개에서 66개로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해양관광 콘텐츠 발굴과 상품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탐사 등 체험 콘텐츠 중심의 상품이 주로 선정된 올해에는 이용객의 만족도가 더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