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60년 뒤 탈핵은 현재 고통 외면하는 것"
녹색당 "60년 뒤 탈핵은 현재 고통 외면하는 것"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4.26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르노빌 원전사고 33주년...정부에 탈원전 정책 시행 촉구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8주기 311 나비퍼레이드.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개인, 단체로 구성된 ‘311준비위원회’와 ‘후쿠시마 8주기 행사위원회’가 준비한 311 나비퍼레이드는 15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국회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총 8.1km 행진을 했다. (녹색당 제공)/2019.03.10/그린포스트코리아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 8주기 311 나비퍼레이드.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개인, 단체로 구성된 ‘311준비위원회’와 ‘후쿠시마 8주기 행사위원회’가 준비한 311 나비퍼레이드는 1500여명의 시민이 참여한 가운데 국회에서부터 광화문까지 총 8.1km 행진을 했다. (녹색당 제공)/2019.03.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체르노빌 핵발전소 사고 33년째인 26일 녹색당은 문재인 정부의 말뿐인 탈핵 정책을 규탄했다. 

녹색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60년 뒤 탈핵은 현재 핵발전으로 발생하는 수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다”며 “사고 위험과 방사능의 공포, 핵마피아들의 비리, 답없는 핵폐기물 문제를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33년전 폭발사고가 난 체르노빌 핵발전소는 방사능 위험으로 해체를 못하고 콘크리트 석관으로 덮어놨다. 그마저 30년의 수명이 다해 에펠탑의 3.5배에 달하는 중량의 스테인리스 방호벽을 다시 덮었다. 

녹색당은 "핵발전 사고로 체르노빌은 인간이 살 수 없는 유령의 공간이 됐다. 이런 치명적인 재앙 이후에도 한국은 핵발전소를 건설했다"며 "계속되는 지진과 핵폐기물 문제를 정부가 직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올해 들어 1월 1일 영덕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3.1, 1월 10일 경주에서 리히터 규모 2.5, 1월 31일 영덕에서 리히터 규모 2.2, 2월 10일 포항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4.1, 2월 10일 다시 포항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2.5, 4월 19일 동해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4.3, 4월 22일 울진 앞바다에서 리히터 규모 3.8 등 동해안 쪽에서 연이어 지진이 발생하고 있다. 규모도 점점 커지고 있다.

현재의 지질학적 지식으로는 지진이 언제, 어디에서 어떤 규모로 발생할지 예측할 수 없다. 더구나 지진의 주원인인 활성단층에 대한 전국적인 조사도 돼 있지 않다.

전문가들은 한반도를 지질위험지대로 규정하고 있지만, 한수원은 우리나라의 핵발전소는 지진에 안전하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나기 전 일본 정부와 같은 태도라고 녹색당은 꼬집었다. 

녹색당은 ”국가사업이라는 이유로 60년 간 더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외면할 수 없다“며 ”체르노빌과 후쿠시마 핵사고가 우리에게 준 교훈을 반드시 되새겨야 할 것“이라고 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