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분야 '수소경제 로드맵' 수립 나선다
해양수산 분야 '수소경제 로드맵' 수립 나선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25 11: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 분야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수립된다.

해양수산부는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 수소경제 기술 활성화 방안 연구’ 착수보고회를 열고 해양수산 분야 수소경제 관련 기술정책과 로드맵 수립 작업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월 해양수산부 등 6개 부처 공동으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바 있다. 해수부는 이런 범정부적 수소경제 활성화 방향에 맞춰 해양, 수산, 해운·항만·물류 분야에 특화된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 게 목표다.

해양수산 분야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에는 △해양미생물을 통한 수소 생산 및 확보 △선박·항만·해양플랜트를 중심으로 한 수소 운송·보관·충전 시스템 구축·실증 △수소선박 및 연관 산업 육성 등 수소경제 전반에 걸친 중장기 정책방향과 기술개발 로드맵을 담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중점 연구개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상세기획도 추진한다.

수소 정책은 지구온나화 등 기후변화로 탈탄소화 요구가 높아지면서 주요 국가에서 환경문제 대안으로 추진 중이다. 일본은 지난해 8월 '2050 수소비전' 제시, 네덜란드는 지난해 5월 23개 기관이 수소 연대를 결성한 바 있다.

한기준 해수부 해양산업정책관은 “그동안 범정부 차원의 수소경제 활성화는 수소자동차와 수소도시 위주로 논의됐으나 바이오 수소나 수소선박의 경우 해양수산 분야에서도 활용도가 높다”며 “이번 연구를 기초로 해양수산 분야에서도 수소경제 관련 프로젝트를 발굴해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