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베트남·필리핀 등 5개 개발도상국 ODA 수행
식약처, 베트남·필리핀 등 5개 개발도상국 ODA 수행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23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019년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지역 5개 개발도상국에 ‘공적개발원조지원사업(ODA)’를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서태평양지역사무처(WPRO)와 협력해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시행된다. 캄보디아, 라오스, 베트남, 필리핀, 몽골 등 5개국의 바이오의약품(백신 등) 및 전통의약품(한약재 등)의 품질관리 능력 향상과 허가 기술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사업 주요내용은 △백신 평가 및 허가 후 모니터링에 대한 교육·훈련과 기술자문 △백신규제기관에 대한 WHO 실사 지원 △백신 품질 관리 실험실 구축 지원 △전통의약품 품질 관리 이론 및 현장 실습교육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우리나라의 경험과 기술을 공유해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데 있는 만큼 국내 제약사의 해외진출 활성화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