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2일 ‘지구의 날’…전국 곳곳서 행사 열린다
4월 22일 ‘지구의 날’…전국 곳곳서 행사 열린다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18 16: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19~25일 제11회 기후변화주간 운영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 캠페인. (환경부 제공)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 캠페인. (환경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는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19~25일 제11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기후변화주간 핵심구호는 국민들에게 기후변화의 심각성과 저탄소생활 실천의 필요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에스오에스(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로 선정됐다. 

이번 핵심구호는 저탄소생활 실천이 미세먼지 저감에도 도움된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1년 내내 열리는 기후변화 공익활동 행사에도 반영된다. 

올해 기후변화주간은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전국적으로 펼쳐진다. 기후변화주관이 시작되는 19일 오후 1시 30분에는 환경부와 서울시가 공동주최하고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주관하는 개막 행사가 서울 용산구 이촌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행사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한 박원순 서울시장, 이은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상임대표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국제사회에 우리나라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알리고,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대응에 동참하자는 취지로 영국대사, 일본대사 등 19개국 주한외국공관 대표를 행사에 초청했다.

22일 오전 10시에는 서울 자양동 이마트 매장에서 친환경 소비 실천 공익활동(캠페인)이 펼쳐진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이갑수 이마트 대표가 참여하는 모바일영수증 공익활동과 플라스틱 회수 행사가 진행된다.

'지구의 날' 당일 오후 8시에는 기후변화에 대한 경각심과 저탄소생활 실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기 위한 소등행사가 전국에서 10분간 진행된다. 

전국의 관공서 건물과 지역별로 주요한 상징물, 아파트 등이 소등행사에 참여한다. 

23일 오후 2시에는 환경부, 한국공항공사,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가 참여하는 ‘그린공항, 친환경여행 만들기’ 업무협약식이 김포공항에서 열린다. 

이번 협약으로 전국 14개 공항에서 온실가스 감축과 친환경여행 실천 공익활동이 연중 진행된다.

전국 각지에서도 지자체, 시민단체, 공공기관 등이 주관하는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부산시는 21일 부산 진구 송상현 광장에서 ’지구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강원도는 어린이를 대상으로 ‘환경 뮤지컬’ 공연을 23~25일 원주시 시청로 백운아트홀에서 선보인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기후변화주간 행사로 국민들이 저탄소생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우리의 지구와 푸른하늘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