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춘천시, 물 분야 상생협력 체결
한국수자원공사-춘천시, 물 분야 상생협력 체결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4.15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소양강댐의 친환경 활용 방안 등 춘천 지역 물의 체계적 이용을 위한 협력의 길이 열린다.

환경부 산하 한국수자원공사는 춘천시와 16일 오후 2시 춘천시청에서 ‘물 분야 상생협력 강화를 위한 상호협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은 춘천시의 수량과 수질, 수생태계 전반의 현안에 대한 협력 방안 마련과 올해 정부혁신 과제인 범정부 협업 추진을 위해 이뤄진다.

주요 내용은 한국수자원공사와 춘천시가 ‘상생협력 전담반’을 구성해 △소양강댐의 친환경 활용 방안 △춘천시 호수 및 저수지, 하천의 수질 대책 △춘천시 지방상수도 기술지원 △가뭄철 산간지역 급수 대책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등에 대한 협력이다.

또한 전담반을 상시 운영해 협력사항과 진행현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소양강댐에 저장된 물의 온도가 여름철에는 차갑고 겨울철에는 영하로 내려가지 않는 특성을 활용해 냉난방 등에 이용하는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수열에너지는 일반 전기에 비해 저렴한 비용으로 냉난방을 운영할 수 있다. 따라서 많은 열이 나오는 대규모 데이터센터에서 냉각수로 사용된 온수를 농산물 재배시설, 지능형 도시 등에 재사용하면 원가를 절감하고 친환경 복합단지를 조성할 수 있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소양강댐의 경제적·생태적 가치 향상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