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경조사비 연간 140만원… 90% “부담된다”
직장인 경조사비 연간 140만원… 90% “부담된다”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4.15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제공) 2019.04.15/그린포스트코리아
(사람인 제공) 2019.04.1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직장인들은 인맥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경조사 참석'을 꼽고, 이에 연간 평균 140만원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사이트 사람인은 직장인 435명을 대상으로 ‘인맥관리와 경조사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인맥관리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으로 '경조사 참석'(74.3%‧복수응답)을 꼽았다.

경조사 참석 횟수는 월평균 1.6회였으며 1회당 평균 지출금액은 7만3000원이었다. 연간 평균 지출금액은 약 140만원이었다.

결혼 여부에 따라서는 미혼은 연간 117만원, 기혼은 164만원을 지출했다.

지난해 대비 경조사비가 '늘었다'는 응답자는 전체의 38.9%였다. 반면, '줄었다'는 6.9%에 그쳤다.

경조사비로 인한 부담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10명 중 9명(89.7%)은 경조사 참석을 부담스럽게 생각하고 있었다. 이유로는 '경제적 부담'(74.6%‧복수응답)이 가장 컸다.

또 전체 응답자의 76.3%는 '인맥관리를 위해 경조사에 의무적으로 참석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경조사 참석 이유에 대해서는 안 가면 관계가 껄끄러워질 수 있어서(55.1%‧복수응답) △안 가자니 마음에 걸려서(54.2%) △상대도 내 경조사에 참석했거나 할 거라서(49.4%) △인간관계의 기본이라서(43.1%) △다른 지인들도 모두 참석해서(36.7%) △초대를 받아서(26.8%) △다른 사람들과 인맥을 넓힐 수 있어서(24.5%) 등이 꼽혔다.

경조사 대상은 회사 상사(76.5%‧복수응답)와 직장 동료(71.1%)가 가장 많았다. 그 외에도 친구(46.4%), 친척(29.8%), 회사 후배(29.8%), 학교 선후배(28%), 모임‧동호회 인맥(22.9%), 거래처(21.7%) 등이 뒤를 이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