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검토위 재가동에 국토부 맞불?
제주 제2공항 검토위 재가동에 국토부 맞불?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9.04.11 12: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토위 재가동 날 기본계획수립용역 중간설명회 개최
반대측, 중간설명회 취소 요청 공문 발송 등 강력 반발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제주도민 및 시민단체가 지난 1월 2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박소희 기자)2019.01.25/그린포스트코리아
제2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제주도민 및 시민단체가 지난 1월 25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박소희 기자)2019.01.25/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 활동을 강제 종료시킨 바 있는 국토부가 이번에는 검토위가 재가동되는 17일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설명회를 개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는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취소 요구 공문을 10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다. 대책위 관계자는 "사전타당성용역을 검증을 할 검토위원회가 재개되는 시점에 중간보고회 개최는 검토위를 무력화하겠다는 의미"라고 비판했다. 

오는 17일 재가동되는 검토위는 국토부가 최근 더불어민주당과의 당정협의 및 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의 실무조정 협의에서 합의된 사안이다. 대책위는 국토부가 굳이 같은 날 중간설명회를 하는 것을 '제2공항 설립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이고 있다. 

국토부는 올초 발주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내용 중 △제주 항공수요 검토 및 이에 따른 적정한 인프라 계획 △소음피해·환경훼손을 최소화 할 수 있는 활주로 배치 방안 △안전한 비행절차 수립과 성산읍 주변 공역 검토 사항 △공항 건설·운영에 따른 지역 상생 방안 등을 공유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반대측은 통계 조작, 과다 수요예측 등 재검토위가 모든 의혹을 풀 때까지 기본계획 수립 절차를 중단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제주 도의회 역시 제2공항 입지 관련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기본계획 수립 절차를 중단하는 내용의 '제주 제2공항에 대한 갈등해결 방안 마련 촉구 결의안'을 지난 2월 채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공문은 받았지만 취소 방침은 없다”고 밝혔다. 검토위 재가동 협의시 당시 기본계획 계속 추진이 조건이었으며, 17일 중간보고회는 협의 전 이미 잡혀 있던 일정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그러나 검토위의 활동결과에 따라 제2공항 예정지 선정이 '원천 무효'가 될 수도 있는 상황에서 국토부의 움직임이 여러가지 의혹을 부풀리고 있는 실정이다. 

반대위측은 국토부 행보에 대해 “검토위에서 어떤 결론이 나오더라도 제2공항 성산읍 건설은 기정사실로 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지난 9일 제주도의회에서 당정협의의 합의사항인 '공론화 및 도의회와 공동으로 도민의견 수렴기구 구성'에 대한 제안을 거부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