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불사"…금호, 경영정상화 자구계획 제출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불사"…금호, 경영정상화 자구계획 제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4.10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ixabay 제공) 2019.04.10/그린포스트코리아
(Pixabay 제공) 2019.04.1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산업은행에 5000억원 규모의 자금 지원을 요청하는 등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10일 밝혔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자구계획에 3년 안에 경영이 정상화되지 않을 경우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불사하겠다는 강수를 뒀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이를 위해 박삼구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한 금호고속 지분 전량(4.8%)을 담보로 제공했다. 기존 담보로 제출된 금호타이어 담보 지분이 해지될 경우 박 전 회장과 장남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 지분인 42.7%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산업은행과 재무구조개선 약정서(MOU)를 체결하고 향후 3년 동안 이행여부를 평가받겠다고 했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산업은행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할 수 있고,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재 축소, 비수익 노선 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 등 자구안도 계획에 포함돼 있다.

또한 앞으로 박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으며 아시아나항공 자회사 등 그룹사 자산 매각을 통해 지원자금을 상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자구계획의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개최하는 등 절차를 진행할 방침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