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애런섬 '플라스틱 없는 공동체' 지정
영국 애런섬 '플라스틱 없는 공동체' 지정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4.10 10: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애런 섬. (사진 어도비 제공)
영국 스코틀랜드에 위치한 애런섬. (사진 어도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영국 해양보호단체 SAS는 스코틀랜드 남서부 클라이만에 위치한 애런섬을 '플라스틱 없는 공동체'로 지정했다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SAS에 따르면 애런섬은 지난해 2월부터 지역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사용 가능한 물질로 대체하는 운동을 시작했다.

지역 정치인은 일회용 플라스틱을 효과적으로 줄일 수 있는 공약을 발표하고, 지역 사업체는 '플라스틱 프리' 캠페인을 벌였으며, 지역 주민들은 이에 참여하고 홍보하는 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애런섬은 매년 여름마다 40만명 이상 관광객이 찾는 휴양지이기 때문에 이와 관련된 제품을 줄이기 위해 노력했다.

앞으로 애런섬의 숙박시설에서는 재사용 가능한 병에 담긴 생수가 제공된다. 샴푸, 젤 등 일회용품은 비누, 고체샴푸 등으로 대체된다.

SAS 관계자는 "애런섬의 주민들은 그들이 갖고 있는 자연환경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으며, 이를 보호하기 위해 플라스틱 줄이기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애런섬이 플라스틱 없는 공동체로 지정됐기 때문에 앞으로 더 많은 주민, 기업이 이 운동에 참여하고 관광객들에게도 많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