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제로웨이스트 마켓'
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제로웨이스트 마켓'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4.09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영국 런던서 개최
(Zero Mkt London 제공)
영국 런던에서 채식주의자와 환경보호론자들을 위한 시장이 열린다. (사진 제로 마켓 런던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채식주의자와 환경보호론자들을 위한 특별한 시장이 열린다.

제로마켓 런던은 오는 13일 영국 런던 세인트 토마스모어 칼리지에서 '제로 웨이스트 마켓'을 연다고 밝혔다.

제로 웨이스트 마켓에는 식물 기반 먹거리, 의류 등 친환경 제품을 판매하는 약 50개 노점이 마련된다. 관람객은 신선한 농산물, 업사이클링 액세서리, 비누, 양초, 화장품, 천기저귀, 미술용품 등 다양한 제품을 구입할 수 있다.

또한 비건 쉐프가 진행하는 채식 요리교실부터 자수 작업장, 드로잉교실 등 예술가들의 워크숍도 진행된다.

행사장에서 발생하는 모든 수익은 동물 복지를 위해 사용되며, 남은 식품은 기부된다.

제로마켓 런던 관계자는 "패스트패션과 해양플라스틱, 공장식 축산업 등이 지구상에서 큰 문제를 만들고 있다. 이에 2018년에 열린 마켓은 '일회용품 사용 근절'을 주제로 진행했고, 올해는 '채식주의자'라는 단어를 내세워 행사를 열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 사람의 습관을 바꾸면 생명과 지구를 구할 수 있다. 모든 힘은 우리의 손 안에 있다"라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