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산불 피해 강원 고성에 긴급 구호품 전달
SPC그룹, 산불 피해 강원 고성에 긴급 구호품 전달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4.05 15: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삼립
SPC삼립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SPC그룹은 지난 4일 밤부터 확산된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강원도 고성군 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SPC는 파리바게뜨 빵 3000개와 SPC삼립 생수 3000병을 성남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이미 전달했다. 성남시는 고성군과 자매결연을 맺은 도시다.

구호물품은 산불로 인해 대피소에 머물고 있는 이재민과 피해 복구 작업에 참여하는 소방관 및 자원봉사자들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SPC 관계자는 “갑작스런 산불로 큰 피해를 입은 분들과 이재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복구를 위해 애쓰고 있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SPC그룹은 2012년 전북 군산, 2014년 부산 기장, 2016년 울산 울주, 2017년 청주에서 발생한 수해 피해와 2017년 삼척 산불·포항 지진 피해, 2018년 폭염 피해·경북 영덕 태풍 피해 때도 긴급 구호품을 지원한 바 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