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대응"… ‘저탄소 사회’ 만들 포럼 발족
"기후변화 대응"… ‘저탄소 사회’ 만들 포럼 발족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28 1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파리협정에 따라 내년까지 국제사회에 제출할 우리나라의 ‘2050 저탄소 발전 전략’을 논의할 포럼이 발족된다.

환경부는 29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를 연다고 28일 밝혔다.

포럼에는 △총괄 전환 산업 수송·건물 농축수산·산림·폐기물 청년 등 6개 분과가 꾸려지고, 전문가·산업계·시민사회 등 관계자가 참여한다.

포럼 참가자들은 올해 말까지 분과별 심층 토론과 전체논의 등을 거쳐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에 대한 의견을 모은 뒤 제안할 계획이다.

2050 국가 저탄소 발전 전략 수립 과정에는 포럼 이외에 국가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등 21개 국책기관 33명으로 구성된 기술작업반이 별도로 운영된다. 기술작업반은 온실가스 배출량 전망 및 감축 목표안 등의 분석작업을 추진하며, 포럼과 협업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포럼 의견과 올해 말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정부내 검토와 국민 의견을 수렴해 내년 하반기에 정부안을 확정한 뒤 국제사회(유엔기후변화협약)에 제출할 계획이다.

파리협정은 지난 2015년 12월 12일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 파리)에서 교토의정서가 만료되는 2020년 이후의 신기후체제 수립을 위해 채택한 합의문이다.

파리협정 당사국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수립해 2020년까지 제출하기로 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2050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마련은 국제사회에서 기후변화 대응의 책임과 의무를 다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