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해양 쓰레기와의 전쟁’ 선포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8 1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공무원, 수산 관련 단체, 지역주민이 바다 대청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경남도 공무원, 수산 관련 단체, 지역주민이 바다 대청소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경남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충남도가 ‘해양 쓰레기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충남도는 28일 보령시 소황사구에서 양승조 지사, 해양수산부 관계자, 어업인, 도내 기업·단체, 학생 등 15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충남도 바다지킴이 발대식 및 연안 대청소’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겨울철 방치된 해양쓰레기를 청소하고, 해수욕장·도서지역 관광객에 의한 불법투기 성행을 캠페인 등을 통해 억제하기 위해 추진됐다.

행사는 32사단 군악대와 웅천읍 풍물패 등의 식전공연으로 시작해 우수 청소마을에 대한 유공자 표창, 바다지킴이 발대식, 바다 정화활동, 연안 정화 및 해당화 묘목 식재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 자리에서 “오늘 행사를 진행하는 이곳 소황사구는 현재 환경부의 생태경관보호지역이면서, 해양수산부 해양경관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며 “해양보호생물 및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이 서식하며 사구 지형의 보전상태가 양호한 중요한 지역이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세계는 지금 플라스틱을 비롯한 쓰레기 문제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며 “한국에서는 매년 약 18만톤의 해양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그 중 충남에선 약 1만 5000톤가량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 지사는 그러면서 “이렇게 발생하는 해양쓰레기로 매년 유령어업 피해가 어획량의 약 10%로 3000억원 규모에 달한다”며 “2017년 통계를 보더라도 최근 5년간 평균 해양사고 약 1900건 중 280건(15%)이 해양쓰레기 등 부유물로 인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지사는 “충남도는 지난 3년간 매년 평균 140억원을 투입해 1만457톤의 해양쓰레기를 처리했다”며 “앞으로 오염행위 감시체계 구축, 사각지대 최소화, 관리 기반 확충 등을 통해 효율적인 해양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충남도는 올해를 ‘해양쓰레기 줄이기 원년’으로 선언, 해양생태환경 보전을 위한 체계적인 정책을 수립·실행한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