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역 미세먼지 데이터'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철도역 미세먼지 데이터'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7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SR과 손잡고 ‘5G 스마트 스테이션’ 만들기로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KT가 SR과 손잡고 5G 스마트 스테이션(Smart Station) 구축에 나선다. SR은 수서고속철도(SRT)와 고속역사를 운영·관리하는 고속철도 전문기관이다.

KT는 27일 서울 SRT 수서역에서 SR과 5G 스마트스테이션을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이창근 공공고객본부장과 SR 김형성 기술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MOU에 따라 양사는 5G와 AR, 인공지능 CCTV 등의 ICT 기술로 ‘5G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축하기 위해 공동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양사는 우선 SRT 역사 및 운행 구간에 5G망을 구축하고, 5G 스마트 스테이션 구축을 위해 △기존 기업전용 LTE를 기업전용 5G로 고도화 △고속철도 정비와 비상시 초기 대응력 강화를 위해 5G기반 AR 스마트안경 도입 △열차 내 비상상황에 대응 할 수 있도록 SRT 내 지능형 무선 CCTV 구축 △SRT 역사 내 미세먼지 데이터를 측정해 알려 줄 KT IoT 공기질 측정 플랫폼 도입 등을 추가로 논의한다.

특히 KT의 5G AR 스마트안경 기술은 열차 정비를 위한 작업 현장에서 활용 가능하며 열차 부품 이상 유무를 파악하고 실시간으로 관제센터와 연락하여 작업할 수 있어 양사 간 긍정적으로 협의되고 있다.

양사는 ICT 기반 혁신서비스 확대를 위해 이번 MOU를 계기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 나가 다양한 분야에서 ICT 혁신서비스를 발굴하고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KT 이창근 공공고객본부장은 “KT는 보유한 ICT 역량을 총 동원해 SR의 5G 스마트 스테이션을 구축하는 데 협력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 SRT가 이동의 가치를 높힌 철도 플랫폼으로 대국민 서비스를 달성하는 데 함께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