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실을 극장으로… LG전자,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 공략
거실을 극장으로… LG전자, 가정용 프로젝터 시장 공략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7 14: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LG전자가 2019년형 ‘시네빔(CineBeam)’ 프로젝터 4개 모델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신제품 4개 모델은 ‘시네빔 초단초점’(모델명: HF85LA, HF65LA), ‘시네빔 레이저’(모델명: HF80LA), ‘시네빔 LED’(모델명: HF60LA)다.

LG전자는 라이프스타일이 다양해지면서 가정용 프로젝터가 주목받고 있다면서 나만의 공간에서 대형 화면을 즐기고 싶은 고객, 심플한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고객, 캠핑 등 야외에서 영상을 시청하고 싶은 고객에게 인기라고 설명했다.

LG전자는 LG 스마트 TV에 적용한 독자 플랫폼인 ‘webOS(웹OS)’를 ‘시네빔’에 탑재했다. 사용자는 ‘시네빔’에 유·무선 인터넷을 연결하면 인터넷 검색은 물론, ‘유튜브’, ‘왓챠플레이’, ‘푹(POOQ)’, ‘티빙(TVING)’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노트북 등 별도 주변 기기 연결 없이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시네빔’은 레이저, LED 등 광원을 사용해 약 2만여 시간의 수명을 자랑한다. 하루 4시간 이용하면 약 14년간 광원 교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평균 수명이 약 4000시간인 램프 광원보다 5배가량 수명이 길다.

색 표현력도 뛰어나다. 국제전기통신연합(ITU-R)이 권고하는 표준 색 영역 ‘BT.709’를 100% 지원한다. 사용자는 영상 제작자가 의도한 색 표현을 정확하게 볼 수 있다. 풀HD(1920x1080) 해상도까지 지원해 마치 영화관에서 시청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시네빔 초단초점’은 좁은 공간에서 초대형 화면을 구현한다. ‘HF85LA’는 제품과 벽 또는 스크린 사이가 단 12cm만 돼도 100인치 대화면을 보여준다. 제품을 벽 바로 앞에 설치하기 때문에 장애물로 인한 화면 가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가격은 HF85LA가 209만원, HF65LA가 144만원, HF80LA가 179만원, HF60LA가 124만원이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