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자동 무선충전’ 태양광 도로 내년까지 개발
‘전기차 자동 무선충전’ 태양광 도로 내년까지 개발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6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도로형 태양광 실증단지 전기차 운행 장면.(사진=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제공)
일반도로형 태양광 실증단지 전기차 운행 장면.(사진=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주행 중인 전기차를 자동으로 무선충전해 주는 도로를 만드는 기술이 내년까지 개발된다.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는 인천시 옹진군 영흥화력발전소 앞 에너지파크에 도로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인 솔라 로드(Solar Road)의 실증 단지를 준공했다고 26일 밝혔다.

도로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인 솔라 로드는 차량이 다니는 도로면과 사람이 다니는 보도블록의 상부면 등에 고기능성 태양광 모듈을 일체형으로 설치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시스템이다. 추가 개발을 통해 전기차 무선충전 등에도 활용될 미래 신재생에너지 고부가가치 기술이다.

실증단지는 영흥에너지파크의 진입도로와 야외 관람로의 일반도로형과 보도블럭형 등 두 가지 타입으로 설치됐다. 일반도로형은 폭 3m, 길이 10m에 설비용량 3.88㎾p 규모로 미끄럼 방지 기술, 자동차 하중테스트, 방수·방진 기술 등이 적용됐다.

보도블록형은 폭 4m, 길이 5m, 설비용량 2.47㎾p 규모로 미끄럼 방지 기술이 적용됐으며, 태양광 패널 표면에 LED가 내장돼 교통신호 등을 자유롭게 표시할 수 있다. 또한 야간에는 ESS와 결합해 각종 영상의 재생도 가능해 홍보시설물로도 활용될 계획이다.

솔라 로드 개발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에너지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다. 솔라플렉스가 고내구·고기능성의 도로일체형 태양광 모듈 개발을 주관하고, 한국남동발전이 테스트베드 제공, 계통연계, 성능평가 및 설비운영을 맡는다. 또한 콘크리트 블록 제작, 신호연계시스템 개발, 고성능 태양광 모듈 제작을 위해 동산콘크리트산업, 대연씨앤아이 등 4개 기관이 기술 개발에 참여했다.

영흥발전본부는 2020년까지 최종적인 기술 개발 및 실증을 완료할 계획이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