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12~13년 안에 경유차 사라질 것”
조명래 “12~13년 안에 경유차 사라질 것”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22 18: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노후경유차 60% 저공해 조치
지난 13일 오후 서울특별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열린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강화 방안 논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서창완 기자) 2019.3.13/그린포스트코리아
지난 13일 오후 서울특별시청 시장 집무실에서 열린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 강화 방안 논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 (서창완 기자) 2019.3.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향후 12~13년 이내에 경유차가 사라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경유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라는 지적에 대해 “2021년까지 269만대의 기존 노후 경유차의 60%를 저공해 조치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경유차를 이용하는 서민들이 많아 일시에 줄이기 어렵다는 점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경유차 감축 로드맵을 만들어 노후 경유차부터 폐차 조치를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올해 15만대 폐차 계획으로 17년 7개월이 걸리는 거 아니냐고 지적하자 조 장관은 “저공해 조치에는 폐차뿐 아니라 경유차에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설치하고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정부 보조금을 받아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하고 신형 경유차를 구매하는데 경유차가 줄겠느냐'라는 이 의원의 지적에 “상당히 모순적인 정책이긴 하지만 대안이 없다”면서 “그나마 배출가스 등급이 높은 차량을 매입하는 것은 현재로선 규정돼 있지는 않지만 장려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환경부가 검토하고 있는 야외 공기청정기와 관련해서 조 장관은 “민간 기술을 이용해 한국형 공기청정기를 개발해보고 실증 후 제한된 구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 때 활용하려는 것"이라며 "지금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