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소득 250만원 이하’ 청년 대부분 혜택 본다
‘월소득 250만원 이하’ 청년 대부분 혜택 본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1 09: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신청 결과 공개

청년복지포인트 접수 분포현황
청년복지포인트 접수 분포현황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경기도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를 신청한 청년 대부분이 복지포인트 혜택을 누리게 됐다.

경기도는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 1차 지원 대상자 5000명을 선발하기 위한 공모를 지난 15일 마감한 결과, 총 5053명이 지원해 기본적인 자격 요건만 갖추면 대부분의 신청자가 복지포인트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지난 4일 마감된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에는 5000명 선발에 7353명이 지원해 1.47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로써 ‘일하는 청년복지포인트’(1차)와 ‘일하는 청년마이스터 통장’ 2개 부문으로 구성된 ‘2019년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공모는 총 1만명(각각 5000명씩) 모집에 1만2106명이 지원, 경쟁률 1.21 대 1로 최종 마감됐다.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의 지역별 신청 현황을 보면, 수원이 700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남(464명), 용인(459명), 안산(408명), 화성(278명), 부천(222명) 등이 이었다.

도는 상대적으로 서울로 출퇴근하는 청년 비중이 적고, 중소기업과 비영리법인 등이 많은 시·군에서 신청을 많이 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모를 마감한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도 마찬가지였다. 수원(801명), 안산(752)명, 화성(608명), 성남(495명), 시흥(447명) 등의 순으로 나타나 인구수와 비례하기보다는 중소 제조업체가 많이 분포하고 있는 지역 내 청년의 참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오는 26일까지 △월 급여 △근속기간 △경기도 거주기간 등을 종합 평가해 대상자를 최종 확정한 뒤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은 27일, ‘일하는 청년 복지포인트’는 29일에 경기도일자리재단 ‘잡아바’(www.jobaba.net)를 통해 대상자를 발표한다.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 대상자로 최종 선정된 청년들은 다음 달부터 향후 2년간 월 30만원의 임금 지원받는다. ‘청년 복지포인트’ 대상자들은 향후 1년간 경기도일자리재단 잡아바의 청년몰에서 사용할 수 있는 120만원 상당의 복지포인트를 받는다.

도 관계자는 “청년 노동자 지원 사업은 상대적으로 적은 임금과 복지혜택으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노동자들에게 다양한 복리후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사업”이라고 말했다.

도는 앞으로 ‘일하는 청년복지포인트’ 지원 대상자를 분기별로 4000명씩 총 1만2000명을 추가 선발한다.

‘일하는 청년복지포인트’는 도내 중소·중견기업, 소상공업체, 비영리법인 등에서 근무하는 월소득 250만원 이하 청년이 신청할 수 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