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소’ 조사결과 파장
‘포항지진 원인은 지열발전소’ 조사결과 파장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20 11: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상대 막대한 손해배상 소송 잇따를 듯

 
포항지진 피해 현장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포항지진 피해 현장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경북 포항에서 2017년 11월 발생한 규모 5.4의 지진은 지열발전 실험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지질학회가 주축인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은 20일 오전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항지진은 지열 발전이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내용의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부조사연구단의 해외조사위원회 위원장인 쉐민 게 미국 콜로라도대학 교수는 기자회견에서 포항 지진은 지층에 고압의 물을 주입하는 과정에서 지층속 토양이 대거 유실되면서 촉발됐다고 밝혔다.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물로 인해 발생한 압력이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을 촉발했다는 것이다.

정부조사연구단은 포항지진이 발생한 지 4개월 뒤인 지난해 3월 발족했다. 지질학회를 중심으로 한 국내조사단과 외국 학자들로 구성된 해외조사위원회로 구성된 정부조사연구단은 지난 1년간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조사했다.

지열발전소는 물을 땅속으로 내려 보내 지열로 만들어진 수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발전소다. 이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의 원인이란 지적은 JTBC에서 처음 제기됐다. JTBC는 지열발전소가 땅에 물을 주입한 다음 날 포항에서 지진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는 JTBC에 나와 포항지진 원인 중 하나로 인근에 건설 중인 지열발전소를 거론했다.

이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 연구진은 지난해 4월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 때문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를 미국 국제학술지인 ‘사이언스’에 발표한 바 있다.

실제로 산업부 자료를 보면 지열발전소에 물을 주입한 다음 날 인근 지역에서 지진이 몇 차례 감지됐다. 지열발전소는 2016년 12월 15~22일 총 3681㎥의 물을 주입했다. 그러자 12월 23일 포항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났다. 2016년 12월 26~28일 총 225㎥의 물을 주입하자 29일 비슷한 지역에서 다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7년 4월 6~14일엔 총 1621㎥의 물을 주입했고, 15일 포항 북구 북쪽 8㎞ 지점에서 규모 3.1과 2.0의 지진이 발생했다.

한편 포항 지진이 자연지진이 아니라는 조사결과가 나옴에 따라 정부를 상대로 막대한 액수의 손해배상 소송이 제기되는 등 큰 파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