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빵 가격 세계에서 가장 비싸"
"서울 빵 가격 세계에서 가장 비싸"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3.19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IU, '2019년 전 세계 생활비' 발표…서울, 뉴욕 등과 공동 7위
2019.3.19/그린포스트코리아
2019.3.19/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서울이 전 세계 주요 도시 가운데 일곱번째로 물가가 비싼 도시로 조사됐다. 특히 빵 가격은 세계 최고였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 산하 경제분석기관 이코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019 전 세계 생활비'를 19일 발표했다.

EIU는 미국 뉴욕의 물가를 기준점인 100으로 잡고 93개국 133개 도시의 식품, 의류, 주거, 교통, 학비 등 160여개 상품 및 서비스 가격을 비교해 순위를 매겼다.

이에 따르면 서울은 덴마크 코펜하겐, 미국 뉴욕과 함께 공동 7위를 차지했다.

특히 서울의 빵 가격은 1㎏당 평균 15.59달러(약 1만7600원)로 상위 10위권 내 도시 중 가장 비쌌고, 남성 정장은 평균 2074달러(약 234만원)로 뉴욕에 이어 두번째로 높았다.

생활비가 가장 비싼 도시는 싱가포르, 프랑스 파리, 홍콩 순으로 조사됐다. 싱가포르는 2014년부터 6년째 1위를 기록 중이다.

물가가 비싼 10위권 내 도시를 대륙별로 보면 유럽과 아시아가 각각 4곳으로 많았다.

반면, 물가가 가장 싼 도시는 정국 불안으로 심각한 생필품 부족현상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 카라카스로 나타났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