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외생명유지술․수혈․혈압상승제도 ‘연명의료’에 포함된다
체외생명유지술․수혈․혈압상승제도 ‘연명의료’에 포함된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9 1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체외생명유지술, 수혈, 혈압상승제 투여가 연명의료 대상 시술에 포함된다.

보건복지부는 ‘호스피스ㆍ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연명의료결정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대한 권리를 폭넓게 보장하기 위해 연명의료 대상인 의학적 시술의 범위를 확대하도록 한 연명의료결정법 개정에 따른 것이다. 연명의료는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에게 하는 의학적 시술로서 치료효과 없이 임종과정의 기간만을 연장하는 것을 말한다.

개정된 시행령은 연명의료 대상 시술을 체외생명유지술, 수혈, 혈압상승제 투여로 확대하고, 그 밖에 담당의사가 유보‧중단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는 시술도 포함해 다양한 의학적 시술에 대한 결정 근거를 마련했다.

또한 환자 가족 전원 합의 범위에서 제외하는 ‘행방불명자’를 신고일부터 3년 이상인 자에서 1년 이상 경과한 자로 조정함으로써 연명의료 결정 때 행방불명된 가족 구성원으로 인해 합의가 어려워지는 상황을 최소화했다.

하태길 보건복지부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계기로 보다 많은 국민이 연명의료 결정을 통해 존엄하고 편안하게 삶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연명의료결정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대통령 재가를 거쳐 오는 28일부터 시행된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