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현대重·대우조선 구조조정 없을 것"
이동걸 "현대重·대우조선 구조조정 없을 것"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3.18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사는 내달 초순부터 2개월간 진행…노조 "실사 저지 투쟁" 예고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와 관련,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인위적 인력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조와 언제든 대화하겠다”는 입장도 피력했다.

18일 경남도청을 방문한 이 회장은 박성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회장은 “산업은행은 대우조선해양의 주 채권단으로서 대우조선의 경쟁력이 저하되는 일 없도록 적극적인 관리·감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어 “노조와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여러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대우조선해양의 고용안정과 협력업체 기존 거래선 유지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방안을 찾겠다”고 강조했다.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이 합병하는 데 있어서 고용안정 문제는 최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구조조정을 우려하는 양사의 노조는 합병 철회를 요구하며 부분파업까지 벌인 바 있다. 향후에는 민주노총 등과 함께 총파업에 나설 가능성도 점쳐진다.

상황이 이런 탓에 이 회장은 거듭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하며 노조 달래기에 나서고 있다. 이날 역시 “이번 인수 계획은 일자리의 창출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 지역경제 안정이라는 다각적인 측면에서 고려된 사안”이라면서 같은 말을 반복했다.

박 권한대행은 이 회장에 약속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대우조선해양의 안정 여부는 지역의 안정으로 직결되는 사항”이라며 “당사자인 산업은행과 현대중공업이 책임감을 갖고 상생협력 이행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나 갈등은 오히려 고조될 전망이다. 이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달 초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에 대한 실사가 이뤄질 것임을 분명히 했다. 실사는 현대중공업 주도로 다음 달 초순부터 약 2달 정도 이뤄질 전망이다.

양사 노조는 일찍이 실사 저지 투쟁을 예고했다.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관한 최종계약이 이뤄진 지난 8일 두 회사 노조는 “밀실협상은 무효”라며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노조는 당시에도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던 만큼, 실사가 진행되면 물리적 충돌이 발생할 수도 있다.   

신상기 대우조선노조 지회장은 “매각 철회가 이뤄질 때까지 민주노총, 금속노조, 현대중공업노조가 일제히 뭉쳐 문재인 정부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실사 저지 투쟁을 시작으로 끝까지 싸우겠다”고 전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