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품 NO"…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 확대
"일회용품 NO"…국립공원, 친환경 도시락 서비스 확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18 1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악산 야영장 도시락 서비스. (국립공원공단 제공)
월악산 야영장 도시락 서비스. (국립공원공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지역 특산음식으로 만든 '친환경 도시락'을 21개 국립공원에서 만날 수 있다.

18일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에 따르면 공원 현장에서 받아 볼 수 있는 ‘산행 도시락’ 제공 국립공원이 이날부터 21곳으로 확대됐다.

국립공원 산행 도시락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도시락 준비의 불편함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9월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처음 시작했다.

현재 다도해, 경주, 속리산, 지리산, 가야산, 태안해안, 월악산 등 8개 국립공원에서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공원 인근 도시락 업체 중 맛, 청결도, 서비스 등을 직접 확인해 소백산 마늘도시락, 속리산 대추도시락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친환경 도시락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도시락은 수저, 용기를 포함한 모든 구성품을 재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사용했다. 

탐방객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톡으로 도시락을 주문하고 산행 당일 출발지점에 있는 탐방지원센터에서 도시락을 받아 하산 지점 탐방지원센터 수거함에 빈 도시락을 반납하면 된다.
 
주문은 카카오톡에서 ‘내 도시락을 부탁해’를 검색한 뒤 친구를 맺어 1대1 상담(채팅)으로 하면 된다.

도시락 이용 요금은 1개 당 7000~8000원으로 계좌이체나 현장(탐방지원센터)에서 지불하면 된다.

도시락 주문은 최소 이용일 하루 전 오후 5시까지 해야 한다. 주문 상담시간은 오전 9시~ 오후 5시로 주말 및 공휴일에도 상담·주문이 가능하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 산행 도시락 제공이 일회용품 도시락 사용을 줄여 환경보전에 도움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길선 국립공원공단 일자리창출부장은 “이번 도시락 제공처럼 민간 사업자의 참여를 통해 지역 일자리를 만들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