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업무 담당자 7만명 연말까지 법정교육
환경업무 담당자 7만명 연말까지 법정교육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9.03.18 0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환경부와 환경보전협회는 환경업무 담당자 약 7만명을 대상으로 전문성을 향상시키는 2019년 법정교육을 18일부터 오는 12월 13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은 환경기술인, 폐기물처리담당자, 개인하수·분뇨담당자, 실내공기질관리자, 수도시설관리자, 환경영향평가기술자 등 6개 분야의 환경업무 담당자를 대상으로 17개 교육과정(총 530회)으로 이뤄졌다. 환경규제나 기술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국내외 환경정책과 새로운 기술도 소개한다.

폐기물처리담당자 분야교육은 업종과 사업장 특성을 고려해 사업장폐기물, 의료폐기물, 폐기물처리·재활용·수집운반업자 과정 등으로 세분화해 편성했다.

환경영향평가기술자 분야교육은 환경영향평가 기술인력을 체계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법적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환경영향평가업 기술인력 등급별(환경영향평가사 및 특급·고급·중급·초급평가자)로 나눠 교육과정을 편성했다.

환경보전협회에서 운영하는 법정교육은 ‘대기환경보전법’ 등 개별 법령에 따라 환경기술인 등은 임명된 날부터 1년 이내에 신규교육, 보수교육은 3~5년마다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법정교육을 수료하지 않을 경우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진명호 환경부 환경교육팀장은 “올해 법정교육은 환경업무 담당자들의 환경관리능력 향상을 비롯해 환경분야 종사자의 가치관을 확립하는 방향으로 편성됐다”면서 “환경보전협회도 산업현장 여건 등을 고려한 수요자 맞춤형 법정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