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표 수술실 CCTV, 여섯 곳으로 확대된다
이재명표 수술실 CCTV, 여섯 곳으로 확대된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8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전국 최초로 공공의료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운영 중인 ‘수술실 CCTV’가 수원, 의정부, 파주, 이천, 포천 등 경기도의료원 산하 5개 병원에 도 추가로 운영된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수술실에서 발생하는 폭언 및 폭행 등 인권침해 행위와 각종 의료사고를 방지하고자 오는 5월부터 ‘수술실 CCTV’를 도 의료원 산하 6개 전체병원으로 확대 운영한다.

‘수술실 CCTV 설치’는 민선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핵심 보건정책 중 하나다. 도는 지난해 10월 전국 최초로 공공의료기관인 안성병원에 수술실 CCTV를 설치한 바 있다.

그러나 수술실 CCTV 시범 운영을 앞둔 지난해 10월 12일 열린 공개토론회에서 의사회가 강력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는 등 극심한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다.

당시 의사회는 의사를 잠재적 범죄자로 인식하도록 함으로써 상호불신을 조장하는 것은 물론 진료권을 위축하고 소극적 의료 행위를 유발하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한다는 이유로 ‘수술실 CCTV’ 설치를 강력 반대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 측이 환자의 알권리 충족과 비자격자 수술행위, 의료사고 예방 등을 이유로 찬성 의사를 밝혔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변수는 ‘여론’이었다. 지난해 9월 경기도가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도정 여론조사’에서 도민 93%가 ‘수술실 CCTV 설치 운영이 의료사고 분쟁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하고, 91%가 ‘경기도의료원 수술실 설치 운영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CCTV 촬영에 대한 환자 호응도도 높아졌다. 안성병원이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를 보면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엔 총 수술건수 144건 중 76명의 환자가 CCTV 촬영에 동의했다. 찬성률 53%를 기록한 것. 반면 지난달 조사에선 전체 수술 건수 834건 중 523명의 환자가 동의해 찬성률 63%를 기록했다. 찬성률이 10%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도는 수술실 CCTV가 전국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국‧공립병원 우선 설치 방안 및 의료법 개정 등을 보건복지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처음에는 찬반 논란이 있었지만 갈수록 수술실 CCTV설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