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미세먼지 대책추진 컨트롤 타워 출범
경북도 미세먼지 대책추진 컨트롤 타워 출범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5 15: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자료사진)
미세먼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자료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경북도가 미세먼지 대책을 추진하는 컨트롤타워를 출범시켰다. 경북도는 도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마련하고 강력한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각 분야 전문가 16명이 참여 하는 ‘경북도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15일 첫 회의를 가졌다.

경북도 미세먼지 특별대책위원회는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계획 수립, 도민 건강관리 지원사업 ,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사업 등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하며,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한 전 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된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가 위원장을 맡으며, 대기환경, 의학, 산업계, 기관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민간전문가 16명과 위원장을 포함한 당연직 공무원 4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선 그간 경북도의 성과가 도민이 체감하는 수준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효과 중심의 미세먼지 대책의 우선순위를 정립하고 도민건강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미세먼지의 실질적 저감방안에 대하여 논의했다.

또한 도민과의 소통창구로서 도민에게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도민의 이해도를 높이고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힘쓰기로 했다.

아울러, 학교나 어린이집과 같이 미세먼지에 취약한 사람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의 실내공기질 개선 노력과 농축산 시설 등 사각지대의 배출원 관리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미세먼지는 도민이 가장 중요한 환경문제로 인식하는 현안인 만큼 위원들은 미세먼지 대책 추진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다해 달라”고 당부한 뒤 “위원회 활동으로 위원들의 역량을 경북 상황에 맞는 미세먼지 대책에 최대한 접목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결과물을 내달라”고 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