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전령사' 동강할미꽃 전시 진행
'봄의 전령사' 동강할미꽃 전시 진행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3.15 15: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강원도 영월군 강변저류지 홍보관서
강원도 동강에서 자라는 한국 고유종 동강할미꽃. (사진 동강할미꽃마을 제공)
강원도 동강에서 자라는 한국 고유종 동강할미꽃. (사진 동강할미꽃마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영월자원식물연구회가 '제12회 동강할미꽃 전시회'를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청령포 강변저류지 홍보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동강할미꽃은 이른 봄 동강의 기암절벽 등에서 피는 한국 고유종이다. 3월이면 바위틈을 뚫고 잎이 자라서 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리며 고개를 꼿꼿이 세운 자태가 일반 할미꽃과 다른 것이 특징이다.

최근 일부 탐방객들의 훼손으로 멸종 위기를 겪기도 했으나 연구회가 10여년 전부터 전시회를 개최하고 동강주변 자생지에 복원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현재는 개체수가 유지되고 있다.

연구회 관계자는 "10여 년 동안 지켜오고 관리해온 동강할미꽃을 일반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본 전시회를 준비했다"라며 "이번 전시회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하셔서 동강할미꽃의 자태와 소중함을 함께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