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태양광 설치하면 월 3만원 전기요금 절감"
"집에 태양광 설치하면 월 3만원 전기요금 절감"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5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2019년 태양광 보급사업’ 본격 추진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울산시는 정부의 ‘3020 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정책’과 세계적인 신재생에너지 확산 추세에 맞춰 ‘2019년 태양광 보급사업’을 적극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총 43억51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모두 1396가구를 지원한다.

세부 사업 내용을 보면, 그린홈 태양광 주택지원사업(130가구), 울산형 태양광 주택지원 사업(178가구)은 울산지역 내 단독주택에 태양광(3㎾) 설치비용을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이 54.1%다.

울산형 미니태양광 공동주택지원사업(750가구)은 울산지역 내 공동주택 태양광(250W 또는 300W)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이 25%다.

마을 단위 태양광 보급사업(238가구)은 남구 삼호동 철새마을 주택에 태양광(3㎾) 설치비를 지원하는 것으로 자부담이 5.4%다.

사랑의 햇빛에너지 보급사업(100가구)은 공동주택에 태양광(250W)을 무상설치하는 사업이다.

이밖에 북구청 등 16개소에 ‘공공기관 신재생에너지 지역지원사업’이 추진된다.

올해 태양광을 총 2076㎾를 보급하면 연간 약 2652㎿h의 전력을 절감하고 이산화탄소 약 1,248tco2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또 태양광(3㎾)을 주택에 설치하면 월 3만원 정도 전기요금을 절감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달에 태양광 보급사업 공고 및 신청서를 접수해 5~11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해 말 현재까지 총 4337가구에 태양광을 보급했다. 태양광(3㎾)이 1899가구, 미니태양광(250W)이 2438가구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