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초강력 미세먼지 저감대책 내놨다
울산, 초강력 미세먼지 저감대책 내놨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4 15: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까지 미세먼지 40% 이상 저감”… 정부 목표인 30%보다 높아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울산시가 2022년까지 미세먼지를 40% 이상 줄이기로 했다. 울산시는 대형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 확대 등을 통해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발생 오염물질을 40% 이상 감축하는 '울산형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14일 발표했다. 정부 목표치인 30%를 상회한 감축량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강력한 대책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6개 분야 23개 사업을 담은 이 대책에 따르면 시는 우선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강화와 대응 체계를 확립한다. 이를 위해 비상저감조치 의무 사업장(현재 46개)의 범위를 대형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147개)까지 확대한다. 연간 20톤 이상 오염물질이 배출되는 대기 1종과 2종 사업장이 포함됐다.

시는 생활폐기물 소각장과 찌꺼기 소각시설 가동 부하도 최소한 줄이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시민과 취약계층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재정적 지원의 근거 등을 담은 미세먼지 저감 조례를 제정해 살수차 투입, 야외시설 이용 제한, 마스크 보급 등 행정력을 집중한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고, 산업단지 주변과 유동인구가 많은 도로변에 진공흡입 청소차량과 살수차량을 투입한다. 소방차량 중 도로 살수가 가능한 차량도 살수차량에 포함한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 행정기관이 주최하거나 주관하는 대규모 야외행사는 취소하거나 축소하고 공공 체육시설의 이용을 제한한다.

미세먼지 저감을 연구 및 조사하는 시설과 실시간 성분분석 체계도 만들기로 했다.

기업체 미세먼지 저감 자발적 협약 감축 목표도 조기 이행한다.

미세먼지 배출 상위 30개 기업은 지난해 10월 24일 2021년까지 44.2%, 2022년까지 49.3%로 미세먼지를 감축하기로 협약한 바 있다. 이를 시행하면 2014년을 기준으로 연간 4만6000톤에서 2만3000톤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줄어든다.

친환경차 보급도 확대한다.

현재 813대인 전기차를 2022년까지 5500대로 늘리고, 배출가스 5등급 노후경유차 조치 폐차 지원을 2700대에서 2만대 이상으로 확대한다. 또 수소차는 현재 361대에서 2022년 7000대, 2030년 6만7000대까지 늘린다.

시는 1000만 그루 나무심기운동도 전개한다.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가 뛰어난 나무를 선택해 미세먼지 발생원과 생활권 주변지역에 식재한다.

항만 미세먼지 저감에도 나선다.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 배출가스 규제와 연안 배출가스 규제지역 지정으로 LNG 추진 선박의 운행을 확대한다. 또 울산항만공사와 협의해 울산항 노후 하역 장비 배출가스 저감 사업과 항만 대기 측정망을 확충한다.

시는 이 같은 대책을 모두 실현하면 2022년까지 미세먼지 배출물질을 40% 이상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정부 목표(30%)보다 높은 수치라는 점에서 강력한 대책인 셈이다. 목표대로 미세먼지를 저감하면 울산의 초미세먼지 ‘나쁨’ 일수는 56일에서 40일 미만으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jdtimes@greenpost.kr

Tag
#울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