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잉737맥스 '공포 확산'… 美‧캐나다도 운항 중단
보잉737맥스 '공포 확산'… 美‧캐나다도 운항 중단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3.14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737 MAX8 기종. (보잉사 홈페이지 제공) 2019.03.14/그린포스트코리아
B737-MAX8 기종. (보잉사 홈페이지 제공) 2019.03.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잇따라 추락 사고가 난 B737-MAX8의 안전성 논란이 확산되면서 미국과 캐나다도 해당 기종의 운항 중단에 합류했다.

13일(현지시간) CNN 등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미국민과 모든 사람의 안전은 우리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라며 B737-MAX8의 운항 중단을 지시했다. 같은 시리즈 모델인 B737-MAX9의 중단도 함께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잉은 훌륭한 회사”라며 “그들이 빨리 해답을 갖고 오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이번 결정은 미 교통당국, 연방항공청(FAA), 보잉사 간의 논의를 거쳐 이뤄진 것이다. 

당초 FAA는 “B737-MAX8은 안전한 비행이 가능한 기종”이라며 운항을 제재하지 않았다. 그러나 타국 항공사들이 연이어 운항을 중단하는데다 탑승객들 사이에도 불안감이 확산되자 방향을 전환했다. 

FAA는 “이번 사고와 4개월 전 인도네시아 사고 간에는 매우 유사한 점이 있다”면서도 “두 건의 추락사고가 동일한 원인으로 발생했다는 결론은 내지 못했다”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B737-MAX8이 4개월 간격으로 두 차례 연달아 추락한 후 세계 각국은 해당 기종의 운항을 중단했다. 에티오피아, 중국, 인도네시아, 아시아 각국과 유럽 등 운항 중단을 선언한 국가는 40여개국에 이른다. 일부 국가는 자국 항공사의 운항뿐만 아니라 타국 항공사의 B737-MAX 기종이 영공을 통과하거나 이착륙하는 것까지 금지시켰다. 

미국에 이어 캐나다의 마치 가노 교통부장관도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B737-MAX8과 MAX9 기종의 이착륙과 캐나다 영공 통과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가노 장관은 “새로운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문가들의 조언에 따른 예방조치”라며 “새로운 조치가 발표될 때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보잉사는 B737-MAX 기종 전체의 조종 제어 소프트웨어를 대폭 수정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가 조종특성상향시스템(MCAS)의 오작동이 문제가 됐을 거라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고 여객기 조종사가 이륙 직후 비행 통제에 문제가 있어 회항하기를 원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고 보도했다. 미국 조종사들은 B737-MAX8의 제어 문제를 경험했다고 여러 번 보고하기도 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