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살림서울 '플라스틱 줄이기' 나선다
서울시-한살림서울 '플라스틱 줄이기' 나선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4 0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살림서울 홈페이지
한살림서울 홈페이지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서울시와 비영리 생활협동조합인 '한살림서울'이 플라스틱 줄이기와 과대포장 근절에 나선다.

서울시는 한살림서울 광화문 매장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권옥자 한살림서울 이사장, 쓰레기줄이기시민운동본부 회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살림서울과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운동'을 위한 업무협약을 15일 오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1986년 12월에 개설한 한살림은 생산자·소비자 직거래운동으로 먹을거리 나눔을 통해 밥상과 농업을 지키며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이 더불어 살아가는 생명살림운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이처럼 환경을 보호하고 지구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생활 속 실천운동을 펼쳐온 한살림서울은 서울과 경기도 일부에 매장 72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조합원만 29만명에 이른다.

서울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살림 서울 매장과 조합원들의 자발적 실천운동으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에 한 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살림서울은 4개 지부 59개 매장(전체 5개 지부 72개 중 경기도는 제외)에서 1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실천 교육과 캠페인을 전개하고, 포장재 개선 등을 통해 과대포장 없는 매장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1회용품 줄이기 소비 문화를 확산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 협약은 해마다 증가하는 플라스틱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지난해 9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선언하고, 2022년까지 1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의 50% 감축과 재활용률 70% 달성을 목표로 하는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최규동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1회용품 소비를 줄이는 문화가 정착되려면 외식업계와 유통업계 등의 동참과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