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영‧유아 사망률 높은 6개 질병 예방백신 개발
LG화학, 영‧유아 사망률 높은 6개 질병 예방백신 개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3.11 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 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2019.03.11/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 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LG화학 제공) 2019.03.1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LG화학이 영‧유아 치사율이 높은 6개 질환에 대한 혼합백신을 개발한다.

LG화학은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 소아마비 등 영‧유아에게 치명적인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해 주는 혼합백신을 개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Melinda Gates Foundation, 이하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달러(약 370억원)의 자금을 지원받는다. 이번 지원은 기존 소아마비 백신에 1950만달러(약 220억원)를 지원받은데 이어 두 번째다.

혼합백신은 각 백신 원액간 면역학적 반응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수의 질환을 예방할수록 높은 수준의 기술이 필요하다.

아직까지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PQ) 인증을 받은 제품은 없다. 만약 LG화학이 상용화에 성공하면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의 임상 2상을 준비중이다. 빌게이츠재단의 지원금은 해외 임상실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에 사용된다. 2023년 이후 유니세프(UNUCEF) 등을 통해 전 세계에 백신을 공급할 예정이다.

LG화학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백신 ‘유박스’를 개발해 유니세프 등을 통해 전 세계 80여개 국 2억명 이상의 영‧유아들에게 공급해 왔다. 

2016년 개발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는 전 세계 영‧유아 3000만명에게 공급됐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전 세계의 많은 영‧유아들이 적정한 시기에 백신을 접종받지 못해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되고 있다”며 “이번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 세게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에 있으며 2021년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