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폭발적으로 늘어난다
‘수소충전소’ 폭발적으로 늘어난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0 2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충전소 특수 목접 법인 '하이넷' 출범
가스공사·현대차 등 13개 회사 공동 참여
2022년까지 수소 충전소 100곳 구축키로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한국가스공사와 현대자동차 등 수소 관련 기업들이 민간 주도로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기 위해 특수 목적법인을 만들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SPC)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drogen energy Network: 하이넷)가 11일 공식 출범한다고 10일 밝혔다.

하이넷엔 유수의 수소 관련 기업이 참여한다. 수소차와 충전 관련 기업인 가스공사가 1대 주주이고, 현대자동차가 2대 주주다. 총 13개 회사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수소차를 확산하려면 수소충전소가 많아야 한다. 하지만 충전소 한 곳당 30억원이라는 막대한 구축비용이 든다. 어느 한 기업이 독자적으로 많은 충전소를 짓기엔 부담이 따른다. 하이넷은 기업 간 협업으로 효율성을 높이는 등 수소충전소 구축비용을 크게 절감함으로써 수소충전소 확산의 기폭제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과도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해 2022년까지 수소차 누적 6만7000대를 보급하고 최대 310곳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하이넷의 목표는 2022년까지 수소충전소 100개소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정부 목표의 3분의 1가량에 해당하는 수치다. 하이넷의 목표대로 충전소를 설치하면 수소차 확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보는 하이넷이 수소충전소의 효율화, 규제·제도 개선, 서비스 향상 등의 사업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하이넷이 수소충전소 확산의 어려움을 타개하고 수소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는 민·관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