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에서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과연 믿을 수 있을까
우리 집에서 사용하는 공기청정기, 과연 믿을 수 있을까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0 19: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한국서 팔리는 모든 공기청정기 성능·안전성 조사하기로

LG전자의 공기청정기 퓨리케어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의 공기청정기 퓨리케어 (사진=LG전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정부가 미세먼지로 인해 수요가 급증한 공기청정기와 마스크의 안전성과 성능을 조사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공기청정기 100개, 마스크류 50개 제품의 안전성과 성능을 조사한다고 10일 밝혔다.

공기청정기에 대해선 감전 보호, 누설 전류 등 전기적 특성에 대한 안전성을 조사한다. 한국공기청정협회는 청정화 능력, 유해가스 제거 능력, 오존 발생률 등 성능에 이상이 있는지 조사한다.

마스크에 대해선 가정·아동·유아용 섬유제품의 안전기준에 따라 마스크에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등 유해 화학물질이 얼마나 함유돼 있는지 조사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오는 5월까지 제품의 시험분석을 완료할 것”이라며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에 대해선 제품안전기본법에 따라 리콜 명령과 판매 차단 조치를 내리고 언론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