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매우 특이한 무인편의점이 떴다
서울에 매우 특이한 무인편의점이 떴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10 19: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S-OIL은 서울 강서구 공항대로의 하이웨이주유소에 국내 주유소 최초의 미래형 무인편의점인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문 열었다고 10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하이웨이주유소점은 30평 규모이며 시그니처 모델의 핵심 IT 기술을 모두 적용해 스마트한 쇼핑 환경을 제공한다. 카페형 콘셉트로 주유소 고객뿐만 아니라 일반 고객도 자유롭게 방문하여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구축했다. 또한 S-OIL 캐릭터인 구도일존을 점포 내 별도로 구성해 캐릭터 상품을 판매하고 포토존을 통한 사진 인화 서비스를 제공해 기존 주유소형 편의점과 차별성을 높였다.

출입문에 통합인증단말기를 설치해 소비자 접근성과 이용 편의성을 도모했다. 인증 수단으로는 핸드페이, 일반 신용카드, L-Point(엘포인트) 멤버십 세 가지로 이뤄져 있으며 24시간 주유소 직원이 상주해 고객 불편사항이 발생 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한 전자가격태그, 고화질 CCTV, 유인·셀프 복합 듀얼 POS, 직원호출 시스템 등 스마트 편의점 기술을 총망라했다.

S-OIL은 S-OIL 주유소와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무인편의점의 결합이 주유소 방문 고객과 주유소 운영자 모두가 만족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로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동열 S-OIL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은 “하이웨이주유소 ‘세븐일레븐 시그니처’ 무인편의점을 통해 고객에게는 새롭고 재미있는 쇼핑경험을 제공하고 주유소 대표자들에게는 최상의 근무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이상적인 미래형 편의점 모델 제시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