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할인마트에서 물건 사듯 쉽게 구입한다
전기자동차, 할인마트에서 물건 사듯 쉽게 구입한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07 08: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전기자동차를 할인마트에서 살 수 있는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린다. 이마트는 르노삼성자동차의 전기차인 트위지를 전국 25개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7일 밝혔다.

도심형 초소형 전기차의 대표 모델인 트위지는 쎄미시스코의 D2에 이어 이마트가 파는 두 번째 전기차다. 지난해 한국에서 1500대가 팔리며 도심형 초소형 전기차 시장의 80% 가량을 차지했다. 220V 가정용 일반 플러그로 충전이 가능해 기존 전기차보다 충전이 쉽고 편리하다. 3시간 30분이면 100% 충전이 가능하다. 한 번 충전하면 55~80㎞까지 달린다. 에어백·디스크브레이크, 4점식 안전벨트, 탑승자 보호캐빈 등을 탑재해 안정성도 갖췄다.

판매 차종은 3개다. 이 중 기본형인 2인승 인텐스의 가격은 1430만원이다. 정부보조금과 지자체별로 별도 보조금 혜택을 받으면 510만~810만원까지 가격이 내려간다.

이마트는 스마트 모빌리티 전문 편집매장 엠라운지(M-Lounge) 등 기존 전기차 판매 매장 20곳에 추가로 신규 팝업매장 5곳을 추가해 소비자 접점을 전국 단위로 확대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