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주목한 블록체인 기술 세 가지
한국 정부가 주목한 블록체인 기술 세 가지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04 14: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Pixabay
사진=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의 초기 시장 창출을 위해 올해 처음으로 민간 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과기부의 블록체인 발전전략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프로젝트는 민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생활에서 이용 가능한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과 조기 상용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제조, 통신, 금융 등 분야별 대표기업과 블록체인 관련 벤처·스타트업 등으로 구성된 24개 컨소시엄(80개 기업)이 지난해 12월 6일부터 지난 1월 31일까지 실시한 자유공모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를 통해 실현 가능성, 블록체인 적용에 따른 개선 정도 등을 면밀히 평가해 이 중 3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달 중순 협약 체결을 거쳐 총 87억원(정부 45억원+민간 42억원) 규모의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선정된 3개 업체 중 이포넷은 탈중앙화 기부 플랫폼을 제안했다. 저장된 데이터의 위변조가 어려운 속성을 가진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기부금 모금, 집행, 결과 등의 데이터를 분산·저장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는 기부 플랫폼을 구현한다. 올해 말부터 어린이재단이 동 기부 플랫폼을 활용하여 기부 캠페인을 시범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오토에버는 블록체인 기반 중고차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했다. 중고차 매입부터 판매에 이르기까지 각 단계별 주요 이력데이터를 블록체인에 기록해 중고차의 운행기록, 사고이력의 위변조 등을 원천 차단한다.

SK텔레콤은 ID·인증 플랫폼에 블록체인을 적용했다. 과기부에 따르면 이 시스템은 중개자를 거치지 않는 건 물론 개인정보를 노출할 필요 없이 ID·인증 플랫폼을 관리할 수 있다. 다양한 분야의 인증 네트워크와 연동돼 자격증 검증, 증명서 발급 등 제증명 발급 서비스 등에도 이용할 수 있다. 올해 ID·인증 기반 금융(스타트업 투자)·통신(모바일 신분증), 교육(대학·협단체 제증명) 분야 서비스를 개시하고 3개 대학 제증명 발행을 파일럿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