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에 사활 건 현대차, 도요타와도 손잡았다
수소차에 사활 건 현대차, 도요타와도 손잡았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04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5개사와 컨소시엄 구성해 상용 수소차 충전 부품 개발

현대자동차의 3세대 신형 수소전기버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3세대 신형 수소전기버스 (사진=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차자동차가 글로벌 5개사와 함께 상용 수소전기차 충전 부품을 개발한다.

현대차는 산업용 가스회사 에어리퀴드(Air Liquide), 수소 충전 설비회사 넬(NEL), 수소전기트럭 생산업체 니콜라(NIKOLA), 에너지 및 석유화학 그룹 쉘(Shell), 도요타(Toyota)와 함께 상용 수소전기차의 대용량 고압충전 표준 부품 개발을 위한 글로벌 컨소시엄 구성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를 포함한 컨소시엄 6개사는 상용 수소전기차의 확산 가속화와 대용량 수소충전 기술의 표준화를 위해 함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공간이 한정된 수소탱크에 가스 상태의 수소를 효율적으로 넣으려면 고압(700bar)의 충전 기술과 이를 견딜 수 있는 자동차 및 충전기 부품의 표준화가 필요하다.

현대차의 넥쏘와 같은 승용 수소전기차는 고압(700bar) 충전 기술 및 부품 등이 표준화됐지만 상용 수소차는 고압(700bar) 대용량 충전 기술과 부품에 대한 기준이 아직 미비한 상황이다.

특히 상용차는 승용차보다 더 큰 용량의 수소탱크를 탑재하고 충전하는 수소 총량과 단위 시간당 주입되는 양이 많아서 승용차보다 부하가 더 걸리게 된다.

현재의 상용 수소전기차는 승용 부품을 기반으로 개발돼 충전 시간이 20분 이상 소요되는데 이를 어느 충전소에서나 빠르고 안전하게 충전하기 위해서는 충전 부품의 개발 및 표준화가 필요하다.

컨소시엄은 △차량의 리셉터클(수소 주입구)과 △노즐(리셉터클과 연결) △호스(노즐과 연결) △브레이크어웨이(충전 중 외력 작용 시 부품 손상 없이 노즐, 호스 결합체 분리) 등 충전 설비 부품을 상용 수소전기차의 대용량 고압 수소 충전 조건에 만족하도록 개발하며 향후 점진적으로 분야를 확대해 상용 수소전기차 충전 기술의 국제적인 표준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상용 수소전기차는 강화되는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 정책을 효과적으로 충족하는 동시에 정기적인 장거리 운행이 가능하다”며 “대량의 수소를 소비하기 때문에 시장 초기 규모의 경제를 통해 수소 충전소의 경제성까지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상용 수소전기차를 대중화하려면 안전하고 빠른 충전 기술 확보가 필수라는 글로벌 수소기업들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덧붙였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