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친환경차 급성장… 서유럽·미국 점유율 넘어섰다
한국 친환경차 급성장… 서유럽·미국 점유율 넘어섰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3.03 1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엔 한참 못 미쳐… 경·소형 승용차도 갈수록 위축

에스트래픽이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에서 충전 시연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에스트래픽이 운영하고 있는 이마트 죽전점 일렉트로 하이퍼 차져 스테이션에서 충전 시연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지난해 한국의 친환경차 판매량이 전년보다 26.2% 증가한 12만4979대를 기록해 누적 10만대를 돌파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3일 ‘2018년 자동차 신규등록 현황분석’을 발표해 이처럼 밝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친환경차 중에서 수소전기차의 성장이 특히 가팔랐다. 판매 증가율이 전년보다 무려 780%를 기록하며 급성장했다. 현대자동차 넥쏘를 중심으로 731대(버스 2대 포함)가 판매됐다. 이는 정부 보급 목표인 659대를 상회하는 수치다.

전기차도 신규 모델 출시, 구매보조금 및 세금감면 규모 확대에 힘입어 전년보다 110% 이상 판매량이 증가해 3만대를 넘어섰다.

친환경차 중에서 가장 판매량이 많은 것은 하이브리드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 포함)다. 전년보다 10.0% 늘어난 9만394대를 기록해 전체의 74.5%를 차지해 친환경차의 성장을 주도했다.

이처럼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전기차 판매가 늘면서 친환경차 승용차시장 점유율은 2015년 2.8%에서 지난해 8.2%로 확대됐다. 이 같은 수치는 서유럽(6.6%)과 미국(3.9%)을 앞지른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다만 일본 점유율(2017년 기준으로 32.8%)에는 한참 못 미친다. 일본에선 2017년에 하이브리드차가 138만대나 판매됐다.

경·소형 승용차가 위축돼 있다는 점도 우려스러운 부분이다. 지난해 한국에서 경·소형 승용차가 차지하는 비중은 10.0%에 불과했다. 서유럽(2017년 40.0%)이나 일본(지난해 34.1%)과 견줘 현저히 비중이 낮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최근 수소전기차, 전기차 등 친환경차 판매가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소 인프라 확충과 제도 개선 등이 시급하다”며 “특히 정부가 올해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차질 없이 추진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