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 2019서 V50 등 12개 어워드 수상
LG전자, MWC 2019서 V50 등 12개 어워드 수상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2.28 1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제공) 2019.02.28/그린포스트코리아
(LG전자 제공) 2019.02.2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대의 모바일 박람회 MWC 2019에서 V50씽큐(ThinQ), G8씽큐(ThinQ), 탈착식 액세서리 LG 듀얼스크린 등이 해외 유력 매체들로부터 총 12개의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서는 V50씽큐(ThinQ), G8씽큐(ThinQ)가 각각 5개의 상을, LG 듀얼스크린과 V50씽큐, G8씽큐를 합친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이 각각 1개의 상을 받았다.

호주의 일간지 시드니모닝해럴드는 지난 27일 LG전자의 입체 사운드시스템 DTS:X, 고음질 스트리밍을 지원하는 MQA 규격, 중저음에 강한 붐박스 스피커 등 V50씽큐가 가진 오디오 성능을 크게 호평했다.

미국의 IT매체 씨넷 역시 G8씽큐의 ‘에어모션’에 대해 “G8씽큐는 터치리스 제어의 미래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흥미롭다”고 언급했다.

듀얼스크린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미국의 IT매체 더버지(The Verge)는 듀얼스크린에 대해 “보다 실용적으로 폴더블기기를 사용하는 방법”이라며 “데스크톱에서 모니터 두 대를 사용할 때처럼 부드럽게 작동한다. 올 들어 여러 회사들이 선보인 방식 중 가장 실용적”이라고 평가했다. 

듀얼스크린은 별도 구매가 가능한 V50씽큐 전용 액세서리로 플립형 커버 안쪽에 6.2인치 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있다. 사용자가 V50씽큐와 듀얼스크린을 결합하면 두 화면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