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친환경설비' 구축에 1조700억원 투자
포스코 '친환경설비' 구축에 1조700억원 투자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2.26 16: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포항제철소 (사진 포스코 제공)
포항제철소 내 포스코 사옥. (사진 포스코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포스코가 오는 2021년까지 친환경설비 구축에 1조700억원을 투자한다고 26일 밝혔다.

포스코는 우선 발전설비 21기 중 노후한 부생가스 발전설비 6기를 2021년까지 폐쇄하고 3500억원을 투입해 최신 기술이 적용된 설비를 세울 방침이다. 현재 이를 대비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 중이며 올해 12월에 착공한다.

나머지 부생가스 발전설비 15기와 소결로 3기 등에는 총 3300억원을 투입해 질소산화물 배출을 대폭 낮출 수 있는 선택적 촉매환원(SCR)설비 등을 추가로 설치해 질소산화물 제거 효율을 향상 시킬 계획이다.

포스코는 현재 철강 생산시 발생하는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밀폐식 구조물인 사일로를 포함해 179만톤 규모 33개 옥내저장시설을 운영 중이다. 2020년까지 3000억원을 투자해 40만톤 규모 사일로 8기, 옥내저장시설 10기룰 추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슬래그 냉각장 신설, 환경집진기 증설 등에도 900억원을 투자한다.

이밖에 여과집진기의 필터 구조를 개선하고 환경설비에 스마트기술을 접목해 오는 2022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약 35%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