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정콩잎, 비만‧고혈압 등 성인병 예방에 탁월
검정콩잎, 비만‧고혈압 등 성인병 예방에 탁월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2.26 16: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2019.02.26/그린포스트코리아
검정콩잎추출물의 지방간 개선 효능을 보여주는 간조직 현미경 사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2019.02.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검정콩잎에서 비만을 예방하고 고혈압‧지방간을 개선할 수 있는 소재를 찾아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정태숙 산업바이오소재연구센터 박사 연구팀이 동물실험을 통해 검정콩잎추출물에 체중 조절‧당뇨 관련인자 감소‧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고 26일 전했다. 

연구팀은 비만쥐에 검정콩잎추출물을 투여하는 방식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체내 지방산 조절 호르몬인 ‘아디포넥틴’이 증가하고 중성지방 축적이 억제됐으며 지방간이 개선되는 모습을 확인했다.

아디포넥틴은 에너지원으로서 지방 사용량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또 지방산의 합성과 포도당의 생성과정을 방해한다.

이에 따라 검정콩잎추출물을 투여 받은 비만쥐는 일반 쥐에 비해 체중이 감소했다. 또 간 조직 내에 축적되는 지방량도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이번 실험을 이끈 정태숙 박사는 “검정콩잎추출물은 동물실험과 인체실험에서 독성과 부작용이 발견되지 않은 안전한 소재”라며 “인슐린 분비능력이 서양인의 20~30%에 불과한 한국인에게 검정콩잎추출물은 비만을 예방하고 고혈당‧지방간을 예방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농림축산식품부 고부가가치식품기술개발사업 및 생명연 주요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식품과학 및 기술 분야 국제학술지인 농업식품화학저널(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2018년 12월 13일자에 게재됐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