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객실 찾아가 서비스 제공’ 호텔 로봇, 올해 한국에 뜬다
‘객실 찾아가 서비스 제공’ 호텔 로봇, 올해 한국에 뜬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26 09: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5G AI 호텔 로봇을 공개했다.(사진=KT 제공)
KT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5G AI 호텔 로봇을 공개했다.(사진=KT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KT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에서 5G ‘AI 호텔 로봇(Hotel Robot)’을 공개했다고 26일 밝혔다. KT는 전시관 ‘5G AI 호텔 로봇 존’에서 호텔 투숙객이 주문한 편의서비스(amenity)를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배달하는 시연을 선보였다.

KT는 AI 호텔 로봇을 통해 지난해 7월 선보인 국내 최초 AI 호텔 솔루션을 한 단계 진화시켰다. 기가지니 호텔 단말에서 음성이나 터치로 주문하면 AI 호텔 로봇이 객실로 각종 용품을 배달해주는 방식이다.

객실용품이 담긴 로봇은 사전에 제작한 호텔 지도를 통해 스스로 경로를 파악해 객실을 찾아간다. 이 과정에서 다른 층으로 이동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도 탑승할 수 있고 도중에 사람을 만나면 잠시 멈춰서거나 속도를 늦춰 옆으로 피해간다.

이 같은 기술을 구현하기 위해 KT는 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AI 카메라 등 최첨단 기술을 개발해 적용했다. 신속하고 원활한 정보전송을 위해 5G도 적용될 예정이다. 다수의 로봇을 사용하는 경우 로봇 간에 실시간으로 기가바이트(GB) 단위의 맵 데이터 공유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AI 호텔 로봇은 연내 국내 호텔에서 구현될 전망이다. KT는 국내 최초 AI 호텔인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동대문 호텔&레지던스’를 시작으로 5G AI 호텔 로봇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용자는 필요한 물품을 기가지니 호텔을 통해 음성으로 요청하고 이를 로봇으로부터 배달 받는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다. KT는 실제 MWC 현장에서도 AI 호텔 로봇을 체험한 관람객들이 매우 흥미롭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KT는 대면 서비스에 부담을 느꼈던 투숙객과 업무효율이 필요한 호텔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T 융합기술원장 전홍범 부사장은 “MWC 2019에서 선보인 AI 호텔 로봇 기술을 기반으로 아직 초기 단계인 로봇 시장에서의 성공사례를 도출하는 것이 올해 목표”라며 “나아가 5G 네트워크와의 접목을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