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염‧위암 촉진하는 유전자 발견했다
위염‧위암 촉진하는 유전자 발견했다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9.02.20 18: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2019.02.20/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제공) 2019.02.20/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국내 연구진이 일본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위염 및 위암을 촉진하는 유전자를 찾아냈다. 향후 조기위암 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신약중개연구센터 한태수 박사와 일본 가나자와대학교 오시마 마사노부 교수, 서울대학교 김성진 교수, 양한광 교수의 연구 결과 이 같은 성과를 냈다고 20일 밝혔다.

2016년 기준 국내 위암 환자는 3만504명으로 국내 암 1위다. 만성위염이 있을 경우 위암 발생률은 11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위암의 조기발견은 환자의 생존율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조기 위암은 5년 생존율이 90%가 넘지만 진행성 위암의 경우 현저히 떨어진다. 이 때문에 위암 치료에서 조기발견은 매우 중요하다.

해당 연구팀은 자연발생적 위염‧위암 마우스 모델 및 위암환자 시료를 활용해 위암 발생에 중요한 유전자(microRNA*-135b(miR-135b), 이하 신규 유전자)를 발견하고 이 유전자가 위염‧위암을 촉진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특히  신규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늘리면 위암세포주의 종양형성능이 현저히 증가하고, 억제했을 때는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즉 염증 신호를 통해 증가한 신규 유전자는 종양억제유전자를 억제하며 위염‧위암을 촉진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위염‧위암의 진단을 더욱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전자를 발굴했다”며 “신규 유전자를 통해 조기위암을 빨리 발견할 수 있는 진단방법의 개발뿐만 아니라 신규 유전자의 억제제 개발로 위염‧위암 치료에도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신진연구자지원사업 및 일본의 혁신적 첨단연구개발지원사업(AMED-CREST)으로 수행됐다. 관련 논문은 위장관암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를 가지고 있는 가스트로엔터올로지(Gastroenterology, IF 20.773) 지난해 11월 30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