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끝판왕’ G90 리무진 모델의 가격은?
‘제네시스 끝판왕’ G90 리무진 모델의 가격은?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19 10: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G90 리무진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제네시스 G90 리무진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플래그십 세단 G90의 리무진 모델을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G90 리무진은 기존 세단보다 전장이 총 290㎜ 늘어나 더욱 웅장한 외관과 여유로운 뒷좌석 공간을 확보했으며, 세미 애닐린 가죽 시트와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등 최고급 사양이 적용돼 높은 품격과 안락한 승차감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제네시스는 G90 리무진의 외관이 △명문 귀족 가문 문장 형태의 당당하고 품위 있는 크레스트 그릴에 △크레스트 그릴 상단에 적용된 크롬 가니쉬를 통해 웅장함이 잘 드러나고 △아웃사이드 미러 베이스 및 언더 커버 크롬 코팅으로 고급감을 강화했으며 △제네시스의 시그니쳐 디자인 요소인 쿼드 램프는 브랜드의 독창성을 표현하고 특별한 정체성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실내는 B필러가 250㎜, 후석도어가 40㎜ 연장돼 실내공간(레그룸)이 총 290㎜ 늘어나 동급 최대 수준의 여유로운 공간이 확보됐으며 △리무진 전용 퀼팅 패턴 △투톤 스티어링 휠(투톤 내장 컬러 적용 시) △블루와 브라운 투톤의 리무진 전용 컬러가 추가되는 등 고급스러움이 강조됐다.

특히 G90 리무진시트에는 최고급 럭셔리 차량에 사용되는 세미 애닐린 가죽이 기본 적용돼 한 차원 높은 고급감을 제공하며 후석 탑승객을 위해 서류나 신문 등 자주 사용하는 책자를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는 매거진 포켓을 더해 편의성과 실용성을 강화했다.

아울러 버튼 하나만 누르면 △독서 △영상 시청 △휴식 등 다양한 착좌 모드로 변형이 가능한 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는 미끄러짐 없이 부드럽고 안정되게 몸을 감싸는 최상의 안락감을 제공하며 전동식 레그서포트를 포함한 총 18개 방향의 시트 전동 조절 기능으로 머리부터 어깨와 다리까지 신체의 전 부위를 지지할 수 있도록 해 탑승객이 장시간 앉아 있어도 피로하지 않도록 돕는다(퍼스트 클래스 VIP 시트 선택 적용).

G90 리무진은 타우 5.0 V8 GDi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출력은 425마력(ps), 최대토크는 53.0kg·m으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한다. 정부 공동고시 연비기준 복합연비는 7.2km/ℓ(AWD, 19인치 타이어 기준)다.

여기에 전자식 상시 4륜 구동시스템(AWD) ‘에이치트랙(HTRAC)’을 적용해 동절기 눈길 및 악천후 운전시에 뛰어난 주행 성능을 발휘하며 고속 주행시 안정감과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는 ‘제네시스 어댑티브 컨트롤 서스펜션’을 기본 탑재했다.

G90 리무진은 프레스티지 1개 트림만 단독으로 운영된다. 물론 값은 비싸다. 1억5511만원(개별소비세 3.5% 적용 기준).

제네시스 G90 리무진의 실내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제네시스 G90 리무진의 실내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