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북도당 "전북이 폐기물 창고인가"
정의당 전북도당 "전북이 폐기물 창고인가"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9.02.14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회견 열고 전북도에 대책마련 촉구
 
정의당 전북도당이 지역사회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마련을 도애 촉구했다.(정의당 전북도당 제공)2019.2.14/그린포스트코리아
정의당 전북도당이 지역사회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대책마련을 촉구했다.(정의당 전북도당 제공)2019.2.14/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정의당 전북도당이 집단암 발병 논란이 일고 있는 장점마을(익산시 함라면)과 관련, 전북도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정의당 전북도당은 14일 전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장점마을 집단암 발생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비료공장 금강농산 마당에 다량의 폐기물이 불법 매립된 사실이 확인됐다”며 “전북도는 사태 규명과 대책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전북도당은 “금강농산은 지난 2001년부터 피마자박과 KT&G의 연초박 등을 반입해 비료를 생산했다”며 “그 후로 오랫동안 비료 생산 건조과정의 불완전연소 등으로 극심한 악취와 토양오염, 수질오염 피해가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환경부 역학조사 중간조사 결과 공장 굴뚝과 마을 곳곳에서 TSNA(담배특이니트로사민) 등 1급 발암물질이 검출됐다”면서 “부실한 비료공장 금강농산에 KT&G가 연초박 위탁처리를 맡긴 것부터 문제였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북도당은 도내 또 다른 지역인 임실과 군산의 폐기물 문제에 대해서도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전북도당은 “최근 임실군 신덕면 부근에 대구의 한 버스정비업체에서 나온 오염토 350여톤이 반입됐다”면서 “또 군산에서는 지난달 24일부터 이틀간 환경부 지정폐기물 공공처리장에 불법폐기물 753톤이 옮겨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북은 전국의 각종 폐기물 반입창고가 아니다”라며 “도는 불법폐기물에 대한 즉각적인 반출조치와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chesco12@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