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외각 모두 연결하는 ‘700㎞ 순환둘레길’ 만든다
경기도 외각 모두 연결하는 ‘700㎞ 순환둘레길’ 만든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14 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연천군 고랑포길 (사진=경기도 제공)
경기 연천군 고랑포길 (사진=경기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경기도가 2022년까지 경기 외곽 전역을 연결하는 약 700㎞ 길이의 ‘경기도 순환둘레길’(가칭)을 조성하기로 한 가운데 이를 위한 노선조사 작업을 시작했다.

경기도 순환둘레길은 도 경계에 있는 14개 시군의 기존 걷기여행길을 연결해 도를 순환하는 둘레길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는 지역 내 생태·문화·역사 등 지역 고유의 얘깃거리를 담은 보유구간을 서로 연계해 자연과 사람이 함께 할 수 있는 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는 장기적으로 순환둘레길과 지역 내부의 우수한 관광자원을 연결해 도를 대표하는 걷기여행길로 육성하는 한편, 제주 올레길처럼 브랜드화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이달부터 연말까지 3억원을 투입해 14개 시군에 위치한 걷기여행길 실태와 이를 연결할 수 있는 최적의 노선을 선정한다. 노선은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추진위원회와 지역주민, 시군공무원으로 구성된 지역협의회의 자문을 받아 도가 선정한다.

도는 노선조사 결과를 토대로 경기도 순환둘레길의 세부 내용을 확정한 후 올 10월부터 본격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여 내년부터 연차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순환둘레길 조성에 약 6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기존에 이용하던 걷기여행길을 최대한 활용해 이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2022년까지 조성한다.

홍덕수 경기도 관광과장은 “경기도에는 현재 30개 시군에 62개 걷기여행길이 조성돼 있지만 대부분 서로 연결되지 않아 단편적이며, 장거리 걷기여행을 수용하기에 부족하다는 지적이 있었다”면서 “장기적으로 경기도 순환둘레길을 각 시군 내부 걷기여행길과 연결하면 걷기여행에 대한 도민들의 요구도 만족시키면서 도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