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뇌혈관질환, 공기 안 좋을수록 훨씬 많이 걸린다
심뇌혈관질환, 공기 안 좋을수록 훨씬 많이 걸린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2.12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많은 지역에 살면 심뇌혈관질환 위험 감소’ 연구 결과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이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Pixabay)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이 밀접한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예로부터 공기 좋고 물 맑은 곳에서 지내면 병이 저절로 낫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이 말에 과학적인 근거가 있다는 게 밝혀졌다.

관상동맥질환과 뇌졸중을 포함하고 있는 심뇌혈관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사망원인 1위다. 국내에서도 인구 고령화와 서양 식습관으로 심뇌혈관질환 발생 및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심뇌혈관질환 위험 요인의 규명과 관리는 중요하다. 최근에는 잘 알려진 개인의 위험 요인뿐만 아니라 자세히 알려지지 않은 환경 요인의 영향을 연구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박상민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제1저자 서수민 연구원)은 지역환경 요인 중 도시공원 면적과 심뇌혈관질환 발생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연구팀은 7대 대도시(서울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35만1409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했다. 연구 결과, 2005년에 거주하는 시군구 단위의 행정구역의 도시공원 면적이 높을 경우 향후 8년(2006-2013) 동안의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거주지역 도시공원 면적이 적은 사람에 비해 많은 사람은 심뇌혈관질환,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15%, 17%,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서수민 연구원은 “거주지역 주변의 도시공원 면적이 넓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을 이끈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토교통부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거주지역의 도시공원 면적과 개인의 추후 심뇌혈관질환이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며 “지역의 환경 요인이 개인 건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환경 역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 1월호에 발표됐다.

jdtimes@greenpost.kr